‘성분명처방’ 의료계 전면파업 촉발할까

醫 "가능한 모든수단 동원 투쟁"…"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경고

성분명처방에 반대하는 의료계 대응이 심상치 않다. 제도 시행을 막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겠다고 천명, 전면파업이라는 사태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한 것.

대한의사협회(회장 주수호) 박경철 대변인은 13일 “성분명처방은 의료계가 물러설

수 없는 마지막 선”이라면서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한다는 것이 협회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가능한 모든 투쟁’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하지만

그는 마지막으로 들고 나올 무기가 ‘전면 파업’이 될 수 있음을 부인하지도 않았다.

박 대변인은 “쥐도 몰아붙이면 고양이를 무는 법”이라면서 “성분명처방은 의료계의

존폐를 결정할 수 있는 중차대한 사안인 만큼 어떤 카드도 뽑아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파업 투쟁에는 수위가 있다”고 설명, 현재 의협이 파업이라는 강경

투쟁을 단계별로 나눠 계획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의료계가 성분명처방 시범사업 단계에서는 휴폐업을 벌이다가 정부가

제도를 확산할 움직임을 보이면 전면 파업으로 투쟁을 확산시킬 가능성이 클 것으로

판단된다.

결국, 정부가 성분명처방제도를 끝까지 강행하면 2000년 의약분업 당시 발생했던

의료대란이 뒤따를 공산이 커진 것. 의협은 이같은 사태의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강변했다.

박 대변인은 “우리(의협)는 정부를 설득하기 위해 강경 투쟁을 피하면서 회원들을

다독거려 왔다”면서 “설마 했는데 정부가 제도를 강행, 의료계를 몰아붙이면 이후

후폭풍도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의협은 성분명처방 저지 투쟁에 대한 구체적인 안을 14일까지 마련한 뒤

16일 상임이사회에서 확정키로 했다.  

진광길기자 (k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08-14 07:1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