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도 유전자에 따라 사귄다

성년기에 50% 정도 영향 줘

친구를 사귀는데도 유전자가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버지니아 카먼웰스의대 정신의학·인간유전학 케네스 켄들러 교수는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유전적 성향에 따라 특정 유형의 친구를 선택하게 된다고 ‘일반정신의학기록(Archives

of General Psychiatry)’에 발표했다.

켄들러 박사는 버지니아 주에서 태어난 24세에서 62세의 일란성과 이란성 남자

쌍둥이 1800쌍을 대상으로 8~24세까지 2~3년씩 나누어 담배나 술, 마약을 하는지

그리고 물건을 훔치는 등 위법행위를 하는 친구가 있는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유전자가 같은 일란성쌍둥이는 친구를 선택하는 유형이 비슷했지만 유전자가

다른 이란성쌍둥이는 차이를 보였다.

친구 선택에 유전자가 미치는 영향은 8~11세에 30% 정도였다가 독립적인 성인으로

성장하는 15~24세에는 50% 정도로 늘어났다.

켄들러 박사는 “이는 친구를 선택하는데 유전자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라며

“아이들이 미래에 반사회성 인격장애 같은 외형적 문제행동이나 약물남용의 위험이

있는 지를 알아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문수 기자 km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