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선도로 인근에 살면 동맥경화 주의

집이 50m 이내면 63% 가량 높아

간선도로 주변에 살면 동맥경화의 유발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독일 두이스부르크에센대학병원의 바르바라 호프만 박사는  자동차가 많이

다니는 간선도로와 집의 거리가 가까우면 동맥경화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미국심장학회(AHA)의 학술지 ‘순환’에 발표했다.

호프만 박사는 독일의 루르 공단지역 인근 3개 도시에 사는 성인 4494명(45-74세)을

대상으로 관상동맥의 ‘석회화(CAC)’를 측정한 결과 간선도로에 가까이 살수록 수치가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간선도로에서 200m이상 떨어진 곳에 사는 사람보다 101~200m 이내에 사는

사람의 CAC수치가 높을 가능성은 8%였고, 51~100m 이내에 사는 사람은 34%, 50m 이내에

사는 사람은 63%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호프만 박사는 "이 연구결과는 연령, 성별, 흡연, 고혈압 등 다른 동맥경화

위험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말했다.

관상동맥의 석회화는 심장을 둘러싼 동맥의 혈관벽에 쌓인 ‘지방반(脂肪斑)’이

석회처럼 굳어지는 현상을 말하며, 심해지면 동맥경화를 유발한다.

권문수 기자 km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