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4명중 1명은 “미용시술 경험”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 조사, 남성 비해 5배 높아

연예인 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미용을 위한 성형수술이나 치료를 받는 경우가 늘어나는

가운데 우리나라 여성 4명중 1명꼴로 이러한 시술을 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S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앤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 미용을 위해 성형수술이나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는 응답은 전체

응답자의 15.9%로 특히 여성들은 25.8%가 그렇다고 답해 남성(5.9%)의 5배 가까이

높게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연령별로는 20대가 성형수술이나 치료를 받은 적이 있다는 응답이 27.5%로 가장

많았고 50대 이상 역시 노화방지를 위해서 미용시술을 받았다는 응답이 21.0%로 적지

않았다.

이에 반해 40대(9.1%)와 30대(4.3%)는 상대적으로 미용시술 경험자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역별로는 부산/경남 응답자가 32.7%로 미용시술을 받은 경험이 타 지역에

비해 높게 나타났고, 전북(36.2%), 전남/광주(17.7%), 인천/경기(12.2%) 순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7월 11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였다.  

이승재기자 (leesj@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07-13 16:48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