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관 인공수정아, 신장이 크다

정상아보다 3cm 커…호르몬-지질대사 차이

정상아보다 시험관 인공수정(IVF)으로 태어난 아이들이 키가 더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학의 웨인커트필드 박사는 4세~5세의 정상적인 임신으로

태어난 71명의 아이와 인공수정으로 출생한 69명의 평균 신장을 비교한 결과 인공수정

아이들이 3cm 더 컸다고 미국의 의학전문지 ‘임상 내분비학-대사 저널’에 발표했다.

커트필드 박사는 “조사대상 부모의 신장을 고려한 결과”라며 “인공수정 아이들은

호르몬 분비와 지질대사가 정상아와 다를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커트필드 박사는 앞으로 냉동배아를 해동시켜 태어난 아이들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문수 기자 km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