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점이 많아야 장수(?)

英, 1800명 염색체 분석 결과

몸에 점이 많은 사람이 장수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대 베로니크 배텔 박사 연구진이 1,800명의 쌍둥이를 조사한 결과 점이

100개 이상인 사람은 25개 이하인 사람보다 6년~7년 더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점과

수명과의 관계가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연구결과는 미국 암 역학지표와 예방지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쌍둥이들이 가진 점 갯수와 노화의 연관이 있는 DNA를 비교 관찰했다.

연구를 이끈 배텔 박사는 “점이 많은 사람은 피부암인 흑색종의 발병 위험이

점이 적은 사람보다 조금 높아진다”며 “그러나 노화와 관련 있는 ‘말단소립’의

길이가 더 길어 오래 사는 것으로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DNA 다발(bundle)인 ‘말단소립(telomere)’은 염색체 끝부분에 있으며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점차 짧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국암연구소의 캣 아니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흥미가 있으면서도 점이 많은

사람의 피부암 위험을 인식시켜 줬다”고 말했다.

한편 백인들은 평균 30개의 점을 갖고 있으며 많은 사람은 400개도 넘는다고 한다.

점은 어렸을 때 생겼다가 중년이후 사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황운하 기자 newuna@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