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치는 ‘醫-시민단체’…대정부 압박 거세

10일 의료급여제도 철회 공동 기자회견…양측 오늘 실무협의

그동안 새로운 의료급여제도에 반대해온 의료계와 시민단체가 결국 공조체계를

갖출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정부를 압박하는 수위 역시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주수호)에 따르면 의협과 건강세상네트워크는 새로 도입된

의료급여제도를 철회시키기 위해 함께 행동키로 하고 10일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두 단체는 이미 정부에 공동 대응한다는 원칙에는 합의한 상태로 알려졌으며 오늘(9일)

실무자들이 모여 향후 방법론을 논의할 예정이다.

의협 관계자는 “잘못된 정책을 절대 수용할 수 없으며 정책이 원상복귀 될 수

있도록 정부를 압박하는 다양한 전략을 수행하는데 양측은 함께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건강세상네트워크는 의료급여제도와 관련 현재 10여 시민단체와 연합하고 있는

상황. 때문에 이날 공동 기자회견은 의료계와 범 시민단체와의 연대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특히 이들은 ‘대 국민 여론 형성 작업’과 ‘대 정부 투쟁 전략’ 등을 공동

모색할 것으로 예견된다.

의협 관계자는 “급여환자들의 실상을 보면 새로운 의료급여제도는 말도 안 되는

정책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다”면서 “양측의 연대로 절대 수용 불가라는 원칙을

관철시킬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또 “국민을 등지고는 이길 수 없다는 원칙은 정부에게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는

사실을 인식시켜 줄 것” 대 국민 홍보 작업에 돌입할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정부의 신 의료급여제도 철회’라는 공통 인식을 두고 의협과 시민단체가

손을 맞잡은 상황에서 한의협과 치협 등 타 의료단체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진광길기자 (kk@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07-09 07:07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