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과 이어 심장내과로 수사망 확대

서울경찰청, 조영제 관련 전방위 조사…A대병원 과장 등 소환

조영제 판매 제약사의 리베이트 수사가 방사선과는 물론 심장내과 의료진에게까지

확산,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알려져 그 추이에 관심이 쏠린다.

20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을 조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은 최근 전국 병원

방사선과 의료진과 함께 심장내과 의사들에 대해서도 소환조사를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A대학병원 심장내과 과장 등 십 수명이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으며

앞으로 경찰이 확보한 제약사 장부 명단에 오른 의사들이 잇따라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방사선과 의료진에게 국한됐던 경찰 수사가 심장내과로 확산되고 있는 것.

경찰의 수사확대 방침은 제약사 조사 과정에서 방사선과뿐만 아니라 심장내과에서도

조영제 사용에 따른 검은거래가 포착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조영제가 사용되는 중재적 시술의 경우 초기에는 영상장비를 보유하고 있던 방사선과에서만

가능했지만 최근에는 심장내과도 시술 빈도가 높은게 사실.

특히 협심증, 심근경색증 등의 발병률이 증가하면서 심장내과의 중재적 시술 빈도

역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상당수 병원들이 심장내과의 중재적 시술 증가에 따라 별도의 심혈관센터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는 등 최근 급격히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조영제 판매 제약사들은 방사선과는 물론 심장내과 의료진도 중요한 마케팅

대상에 포함시키고 영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경찰은 바로 이 부분에서 일부 병원의 심장내과 의사들이 조영제 판매 제약사와

유착관계를 맺고 있다고 판단,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경찰에서 소환조사를 받고 온 B병원 진단방사선과 과장은 "당시 모

대학병원 심장내과 교수와 함께 있었다"며 "PMS에 대해 집중 추궁을 당했다"고

말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