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다스리면 면역력도↑

취침 전후 15분 정도/술도 빨리 깨는 효과

무더위에 습도까지 높아 불쾌지수가 높아지는 요즘,

몸이 처지고 괜한 일에도 짜증을 부리기 십상인 날씨다. 이럴 때에 컨디션을 최상의

상태로 끌어올릴 수 있는 명상의 세계로 들어서는 것은 어떨까?

미국의 과학자들은 명상의 과학적 효과를 속속 규명하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과학자들은 명상에 대한 수십 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현재 국립보건원(NIH)의 지원을

받는 과학자들이 명상의 스트레스, 통증, 만성질환 등에 대한 효과를 연구하고 있다.

◆명상 많이 하면 긍정적 사고

최근 신경과학자들은 명상이 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를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미국 위스콘신대의 리처드 데이비드슨 교수는 기능자기공명영상(f-MRI)촬영을

이용해 오랫동안 참선을 한 고승들과 일반인의 뇌를 비교하고 있다. 이 연구에 따르면

고승은 뇌의 왼쪽 이마엽(전두엽)이 강화돼 긍정적 사고에 익숙하게 형성됐다. 고승들의

뇌파는 또 일반인보다 훨씬 강력하고 안정적이었다.

얼굴 연구의 대가인 폴 에크먼 캘리포니아주립대 명예교수는 티베트의 명상가와

불교 승려들이 다른 사람의 얼굴 근육이 미세하게 움직이는 것을 포착해서 기분을

알아내는 능력이 일반인보다 월등히 뛰어난 것을 알아냈다. 명상이 뇌의 자각 능력을

강화시키는 것이다.

명상은 면역체계를 강화해서 질병을 치유하는 효과도 입증되고 있어 미국의 주요

병원에서 환자들을 치유하는 ‘통합요법’에도 빠지지 않는다.

이런 연구결과를 떠나 명상을 하면 실제로 아침에 상쾌하게 일어날 수 있게 된다.

전날 마신 술이 빨리 깨는 효과도 금세 느낄 수 있다.

◆쉽게 시작하는 명상

명상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다. 국내에는 요가와 달리

명상에 초점을 맞춘 DVD는 없지만 아마존닷컴 등에서 ‘Meditation’을 검색해서

관련 DVD를 구입하면 쉽게 명상의 세계에 들어설 수 있다. 다음은 쉽게 할 수 있는

명상의 하나. 취침 전이나 기상 직후 침실에서 15분 정도 하면 된다.

①양쪽 궁둥이뼈에 상체의 체중이 실리도록 똑바로 앉는다.

②몸에 힘을 빼고 팔을 편안히 늘어뜨리며 두 손을 가볍게 무릎 위에 올린다.

③호흡은 가늘고 길게 쉬겠다고 생각한다. 가급적 가슴은 움직이지 않고 배로

숨을 쉰다.

④눈을 감고 양 손바닥에 생기는 어떤 감각의 변화도 놓치지 않고 느끼겠다는

기분으로 집중한다.

⑤마음이 안정되면 미간에도 집중한다. 마음으로 미간과 양 손바닥의 가운데를

꼭짓점으로 삼는 삼각형을 만든다.

⑥머리를 약간 움직인다. 미간의 움직임이 밑변의 두 꼭짓점에 전달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오른쪽, 왼쪽 손바닥을 약간 움직이면서 다른 두 꼭짓점의 변화를

느낀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