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한방 의료기관 이어 치과병원도 평가

복지부, 시범평가후 2010년부터 실시…3년 주기 정기적

시행

정부가 양, 한방 의료기관에 이어 치과병원에 대해서도 평가 제도를 도입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치과 의료기관 평가제도’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고 9일 밝혔다.

치과병원 136개소, 레지던트 수련치과병원 55개소가 대상이며 정부는 우선 올해부터

2009년까지 치과대학부속 치과병원(치과진료부), 의과대학부속 치과병원(치과진료부),

이외 치과병원 등을 대상으로 시범평가를 실시한다.

그 결과 등을 토대로 본 평가계획을 확정한 후 2010년부터는 수련치과병원, 치과병원을

대상으로 치과의료기관에 대해 본 평가가 진행될 예정이다.

평가 내용은 환자권리와 편의, 인력관리, 진료체계, 감염관리, 시설 및 안전관리,

질 향상체계, 의무기록 정보, 야간 및 휴일 진료, 기공실관리 9대 대분류된다.

또 휴일이나 야간 등 환자의 접근성과 치료가 종료된 환자의 관리나 구강 위생용품의

질 관리, 치과 기공물 및 기공실 관리에 평가 항목에 포함된다.  

평가는 3년 주기로 정기적으로 이뤄지고 그 결과에 대한 사후 확인 필요할 경우에는

수시평가도 진행된다.

평가기준은 의료기관평가제도와의 연계가능성을 고려함과 동시에 치과의료기관의

특수성을 감안해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복지부는 전문가 시민단체 및 관련단체 대표로 시범사업 전반에 대한 심의

결정할 ‘치과의료기관평가위원회’를 구성했으며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시범사업

평가단’을  통해 시범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진광길기자 (kk@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