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 유방확대수술 후 사망

20대 한 여성이 가슴 성형 수술 후 사망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7일 “회사원 양모(27)씨가 지난 4일 서울 동교동 A성형외과에서

유방 확대 수술을 받은 후 다음날 회복실에서 갑자기 사망해 수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평소 양씨는 가슴이 작다며 부모에게 콤플렉스를 호소하다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양씨는 지난 4일 오후 5시30분부터 4시간 가량 유방 확대 수술을

받고 회복실로 옮겨졌으나 다음날(5일) 오전 7시30분쯤 회복실에서 호박죽을 먹은

후 구토 증세를 보이다 오전 9시30분경 의식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

곧바로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으며 경찰은 “당시 의사는 출근하지

않았고 간호조무사만 병원을 지키고 있었다”고 전했다.

담당 의사는 이와 관련, “양씨의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했으며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수술을 진행했는데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해 양씨의 부검을 실시했으나 혈관과

뇌 등의 이상을 발견하지 못한 상태. 약 보름 후 양씨에게 투여된 약물 검사 결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정숙경기자 (jsk6931@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