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다이어트 전략이 다르다

미국 피츠버그에서 열린 미 생리학회에서 펜실베이니아대 연구팀은 남성이 육식을, 여성이 채식을 좋아하는 것은 선천적 성별 차이 때문이라는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의 카렌 테프 박사는 “목구멍 폐 심장 이자 간 창자 등에 분포돼 있고 소화와 관련 있는 미주(迷走)신경과 이자에서 분비되는 몇 가지 호르몬의 분비 상태를 분석한 결과 남녀가 음식을 소화하는 시스템이 달랐다”면서 “대부분의 남성이 치즈버그, 여성이 샐러드를 좋아하는 것은 이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성균관대 의대 강북삼성병원 비만클리닉 박용우 교수는 “식욕 조절 메커니즘은 원체 복잡해서 미주신경과 몇 가지 호르몬으로 남녀의 식욕 차이를 설명하기는 곤란하지만 일반적으로 남성과 여성은 식습관이 다르다”고 말했다.

다이어트 전문가들은 살을 빼려면 성별 뿐 아니라 개인별 특성에 맞춘 ‘맞춤 다이어트’를 해야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남녀 차에 주목〓여성은 다이어트를 할 때 기름기 있는 음식은 무조건 안먹는 경향이 있는데 한국 여성은 지방 섭취는 부족하고 탄수화물은 과잉 섭취하는 경향이 있다. 다이어트시 우선 밥 빵 등 탄수화물 함유량이 높은 음식 섭취를 줄여야 한다.

남성은 대부분 ‘야간 식사 증후군(Night Eating Syndrome)’ 때문에 뱃살이 찐다. 저녁 이후에 하루에 섭취하는 칼로리의 50% 이상을 섭취하는 것. 아침 식사량을 늘리고 저녁 술자리를 줄여야 한다. 술자리에서 먹는 안주는 그대로 살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

술은 영양소가 없고 칼로리만 있기 때문에 대사과정을 통해 먼저 빠져 나가지만 안주는 고스란히 저장되는 것. 안주는 먹지 않고 술만 마시면 살은 빠지겠지만 근육이 손실되며 간에 손상이 온다.

▽식욕 별로 살 빼라〓다이어트를 할 때 자칫하면 영양 불균형이 오기 쉽다. 적게 먹으면서도 다이어트 효과를 보려면 각자 특징에 맞게 주식의 종류도 바꿔야 한다.

일반적으로 쇠고기 삼겹살 등 기름진 음식을 먹어야 힘이 생기고 ‘채소만 먹으면 풀독이 오른다’는 사람은 우선 육류나 버터 등을 덜 먹고 생선이나 식물성 식용유 등 불포화 지방산이 많은 음식으로 조금씩 ‘기름의 질’을 바꾼다.

반면 ‘곡기가 들어오지 않으면 맥을 목춘다’는 사람은 흰쌀밥, 통밀빵 등 정제된 곡식으로 만든 음식 대신 현미 잡곡밥 콩밥을 먹도록 한다.

또 과일을 먹더라도 사과 바나나 포도 등 종류를 매일 바꿔가면서 먹는 등 적게, 다양하게 먹는 것이 좋다.

▽목표를 세워라〓키와 몸무게를 따져 만든 표준 체중에 현혹될 필요가 없이 각자의 ‘건강 체중’을 지키려 노력해야 한다. 키가 같아도 체격, 체형이 천차만별이다. 다이어트나 운동 등으로 몸무게가 줄어 기분이 상쾌할 때의 몸무게가 건강 체중이다. 일반적으로 30세 때의 체중에서 5㎏의 이내의 체중이다.

비만의 원인은 사람마다 달라 원인별로 대처한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바빠서 운동할 여가가 없다면 우선 신체 활동을 늘려야 한다.

몸무게 75㎏인 성인이 가만히 있으면 1분에 1칼로리, 달리면 8칼로리 정도 소비한다. 서서히 가볍게 움직여도 2칼로리 정도가 소비된다.

따라서 1주일에 5일 이상 하루 20∼30분 아이들과 놀거나 산책 청소 계단오르기만 해도 체중 감소에 도움이 된다. 지하철을 기다릴 때에도 플랫폼을 거닐거나 엘리베이터 안에서도 손가락 발가락을 꼼지락거리는 등 항상 몸을 움직이는 것이 좋다.

유전적으로 살이 찌기 쉬운 사람은 운동 신체활동 식사 등에 항상 신경써야 한다.

▼살빼기 10계명▼

①엘리베이터를 타는 대신 계단을 이용한다

②승용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한다

③쓰레기봉투는 용량이 작은 것을 사서 자주 내다버린다

④회식 후 2차는 맥주집 대신 볼링장 당구장 탁구장으로

⑤휴지통 비우기, 방닦기, 침상 정리

⑥실내에서 전화할 때는 걸으면서 통화한다

⑦TV를 보는 대신 아이와 몸을 움직이며 놀고 TV 시청시 리모컨을 쓰지 않는다

⑧주차는 가능하면 집이나 사무실에서 먼 곳에 해 많이 걸을 수 있도록 한다

⑨점심식사는 먼 곳으로 걸어가 하고 식사 뒤 사무실로 직행하지 말고 산책한다

⑩식사는 15∼20분간 천천히하며 포만감이 약간 오면 중지. 반찬은 고루 조금씩 먹는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