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끄는 ‘대안 섹스’…장애인-임신부 등 도움

미국의 한 통증치료 전문의가 척추 신경을 전기로 자극해 오르가슴을 유발하는데 성공했다는 소식이 영국의 과학 전문지 ‘뉴 사이언티스트’에 실렸다.

성의학자들은 ‘성행위 없이 오르가슴을 유발하는 장치를 개발했다’는 보도에 고개를 갸우뚱했다. 성행위의 개념 때문이다. 성행위가 성기 삽입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 이 보도는 맞지만 접촉 애무 등도 성행위라면 문제는 달라진다.

미국의 CBS방송은 기존 성관념을 벗어난 ‘대안 성행위’가 청소년과 장애인 뿐 아니라 보통 사람에게도 큰 도움이 된다고 보도했다. 대안 성행위는 어떻게 이뤄지면 과연 ‘도움’이 될까.

▽대안 성행위란?〓기존 성행위는 삽입 이전 각 단계가 다음 단계를 위해 존재하고 성기의 중요성이 강조된다. 이 때문에 ‘계단식 성행위’라고 부른다.

미국 성교육 상담 치료협회 전 회장인 버버리 위플 루트거대 교수는 “성행위는 성기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성기에 쏠린관심을 다른 부분으로 돌릴 필요가 있으며 이것이 바로 대안 성행위”라고 소개한다.

대안 성행위는 각 단계가 다 목표다. 애무 키스 등이 모두 오르가슴에 이를 수 있고 각각이 하나의 목표라는 것. ‘바깥 성행위(Outer Sex)’라고도 부른다. 대안 성행위도 계단식 성행위와 마찬가지로 흥분기 고조기 절정기 해소기 등 단계를 거친다.

▽대안 성행위의 장점〓청소년에게 특히 도움이 된다. 10대들을 위해 순결의 중요성과 성병 피임 등을 계몽하는 홈페이지(www.plannedparenthood.org)에선 바깥 성행위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뉴욕 마운트시나이 청소년클리닉 라훌 삭세나박사는 “청소년들은 추잡한 포르노잡지와 인터넷 음란사이트 때문에 ‘사랑〓성행위〓삽입’이라는 잘못된 관념을 배울 수 있다”면서 “이들의 성행위에 대한 관념을 바꿔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말했다. 대안 성행위로 도움을 얻은 사람도 많다. 캐나다 캘거리의 주부 앤(31)은 “14∼18년 전부터 바깥 성행위를 통해 큰 만족을 얻었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나라는 국내 청소년의 음란사이트 접속률이 세계 1위. 인터넷에서 보여주는 성행위가 자극적인 삽입에 집중돼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바깥 성행위는 장애인에게도 도움이 된다. 캘리포니아 사크라멘토에 사는 두 자녀의 엄마 스테파니(37)는 15년 교통사고로 성기 부위의 신경을 다쳤다. 그는 “성기 보다는 가슴과 젖꽃판의 자극으로 커다란 기쁨을 느끼고 있으며 성문제로 인한 불만도 없다”고 고백했다.

▽많은 사람에게 복음〓남성이 대안 성행위를 받아 들인다면 성기 크기나 성행위 시간에 덜 집착할 수 있다. 성기가 불완전하게 발기된 상태에서도 충분히 만족감을 얻을 수도 있다.

특히 폐경기 여성을 비롯, 성인 여성의 40% 정도가 기존 성행위 방식으로 만족하지 못하는데 이들에게 대안 성행위는 그야말로 대안이 될 수 있다.

특히 임신부는 임신 초기와 말기에 감염과 유산, 기형아 출산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바깥 성행위를 즐기는 것이 좋다.

◇사정 참으면 정력에 도움?

성행위 때 사정하지 않고 참는 중국식 방중술(房中術)도 정력과 건강에 도움이 될까?

비뇨기과 전문의들의 대답은 한결같이 “글쎄요”다. 정력이 좋아지기는커녕 전립샘염이 생길 위험이 크므로 남성은 ‘바깥 성행위’ 때에도 가능하면 사정하는 것이 좋다.

일부에선 평생 쓸 수 있는 남성의 정액이 제한적이므로 젊었을 때 많이 참는 것이 노년에 좋다고 말한다.

그러나 성행위는 오히려 용불용설(用不用說)이 적용되는 경우가 많다. 성행위를 안하면 성욕이 떨어지고 발기 메커니즘이 녹슬기 때문에 나중에 발기장애가 올 가능성이 많다.

H건설 김모씨(44)의 경우도 마찬가지.

김씨는 중동에서 10년 동안 매일 밤에 6시간만 자며 일을 했고 낮에 피곤할 것을 걱정해 자위도 참았다. 그는 귀국해서 아내와 관계가 되지 않아 병원을 찾았다.

서울중앙병원 비뇨기과 안태영교수는 “70대, 80대에도 왕성한 성생활을 하는 사람은 대부분 젊었을 때 규칙적으로 성생활을 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