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 뇌종양 생존율 세계 최고 수준

04년이후 2년 생존율 25.9%로 선진국 평균 26%에 근접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의 교모세포종 2년 생존율이 지난해 발표된 의료선진국 평균 26%에 근접, 세계적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는 “1995년~2006년 순수 교모세포종 환자 268명을 대상으로 생존율을 조사한 결과, 2004년 이후 2년 생존율이 25.9%에 이른다”며 “2004년 이후 생존율이 급격히 상승했다”고 6일 밝혔다.

2004년 이전에는 2년 생존율이 8.2%, 중간생존기간(전체 환자의 절반이 사망하는 기간)이 349일이었던 데 반해, 2004년 이후에는 25.9%로 생존율이 크게 향상됐다. 중간생존기간도 474일로 3~4개월 증가했다.

또 최근에는 항암치료요법 시행으로 2년 생존율이 33.8%까지 상승했다.
이는 2006년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발표된 의료선진국 교모세포종 환자 2년 생존율 평균 26%와 대등한 결과다.

남도현 신경외과 교수[사진]는 “2004년부터 근치적 수술(항암요법)감마나이프 시술팀을 구성, 원스톱 진료체계를 바탕으로 이전의 치료와 차별화를 시도했다”며 생존율 향상 요인을 분석했다.

이어 남 교수는 “환자가 외래 및 응급실 내원할 경우 24시간 내 진단하고 일주일 내 근치적 수술치료를 실시한다”며 “수술이 불가능하면 감마나이프 시술이나 항암요법을 결정, 하루에 진단부터 치료까지 받을 수 있도록 협진 체제로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남 교수는 “최근에는 뇌종양 생존율이 매우 향상돼 치료만 잘 받으면 2년 이상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다”며 “적극적인 치료 시도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근주기자 (gjlee@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