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척수 장애인들은..

성에 관해 잘못 알려진 상식 중 대표적인 것이 사고나 질병으로 척수가 손상돼 휠체어를 타고 있는 환자는 성행위와 임신이 불가능하다는 것. 이 때문에 장애인이 결혼에 지장을 받는 것도 현실.

그러나 휠체어를 타고 있는 환자도 상당수는 자연스럽게 성생활과 임신이 가능하며 불가능할 경우 의사의 도움을 받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국내에서 척수를 다쳐 휠체어를 타는 환자는 대략 2만∼3만명. 남성은 다친 부분이 목뼈에 가까울수록 발기와 사정이 힘들다.

그러나 전체 환자의 60∼70%는 완전하지는 않지만 발기가 가능하다. 또 15∼30%는 정상적 성교가 가능하다.

성행위가 안 될 경우 70% 정도는 비아그라 만으로 효과를 보며 카버젝트 트리믹스 등의 주사를 맞으면 대부분 발기된다. 극소수는 음경에 보형물을 넣는 시술로 발기력을 찾을 수 있다.

척수 손상 환자의 10% 정도는 사정 신경을 다쳐 사정을 못한다.

이럴 때는 전기자극요법이나 진동치료 등을 통해 사정을 유도해 인공수정으로 아기를 가질 수 있다.

다만 휠체어를 타고 있기 때문에 고환 온도가 높아지고 요로가 쉽게 감염돼 불임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가능하면 두 다리를 벌리고 앉고 헐렁한 옷을 입는 방법으로 불임을 예방할 수 있다.

여성은 거의 모든 환자가 성생활이 가능하고 임신율도 건강한 사람과 엇비슷하다.

다만 다친 부위가 목뼈 쪽에 가까우면 분만 때 뇌출혈이 생길 수 있어 제왕절개술을 받는 경우가 많다. 상반신 아래쪽이 다친 경우엔 진공흡인술 등을 이용해 자연분만할 수 있다. 출산 뒤 정상적인 모유 수유도 가능하다. 자녀들도 건강에 아무런 문제없이 자랄 수 있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