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절제수술 만능 아니다

“요즘 어쩐지 미심쩍더니….”

피임을 위해 정관절제수술을 받은 남성은 아내가 임신하면 배신감부터 느낀다. 대부분 정관이 다시 이어진 것으로 밝혀지지만 ‘의심’으로 금이 간 부부애는 되돌릴 수 없다.

뜻밖의 임신은 낙태로 이어지기도 한다. 인제대의대 서울백병원 조인래교수가 정관복원술이나 전립선질환 치료를 받기 위해 병원에 온 남성 26명에게 정액검사를 했더니 27%인 7명이 이미 정관이 복원된 상태였다고 밝혔다. 조교수는 “조사자의 수가 적어 일반화시킬 수는 없어도 정관수술을 받은 환자의 최소 5%는 정관이 자연적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금까지 0.5∼1%정도 자연복원된다고 알려졌지만 96년 미국에선 10%가 그렇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왜 이어지나?〓수술 때 정관을 제대로 묶지 않으면 다시 이어진다. 제대로 수술 받아도 정자가 부고환에서 녹아서 흡수되는 과정에서 부고환의 압력이 높아져 수술부위에 영향을 미치고 이에 따라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또 ‘종족번식 본능’ 때문에 잘려진 정관 주위로 새 관이 생겨 이어지기도 한다.

▽정관절제수술을 받으면?〓일부에서 고환에 피가 고이거나 약간 아픈 부작용이 생긴다. 의료계에서는 부작용이 거의 없다고 말하지만 일부 환자는 부작용 때문에 성기능이 현저히 떨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미 ‘남성’ 속에 있는 정자는 10회 정도 사정해야 없어지고 최대 석 달까지 살 수 있으므로 수술부위가 아물었다고 곧바로 성관계를 가지면 임신할 수 있다.

조교수는 “수술 3개월 뒤, 1∼2년 뒤, 5∼10년 뒤 정액검사를 받아 정관이 이어지지 않았는지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