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건강법 

《수 년 전 영국과 독일이 정자(精子)를 놓고 자존심 싸움을 벌였다. 독일 DPA통신은

영국의 불임시술센터에 정자를 제공한 남성 중 ‘무정자증’ 또는 ‘희소정자증’

환자가 많아 영국 ‘수정발생학국(HFTA)’이 정자 수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HFTA측은 ‘근거없다’고 일축했고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영국민은 분개했다.

독일 언론은 영국남성이 △과도한 난방 △꽉 끼는 속옷과 바지 착용 △장시간

사무실 근무 등으로 야외생활을 즐기는 프랑스 핀란드 남성보다 정자수가 적다고

보도했고 영국 언론은 어찌 영국 남성만의 문제냐며 반격했다.》

과학자들이 환경오염 지구온난화 등에서 정자 감소의 이유를 찾고 있는 사이에도

정자 수는 줄고 있다.

▽정자 건강의 중요성〓정자가 건강하다고 튼튼한 2세를 낳는다는 보장은 없지만

가능성은 높다고 의학자들은 보고 있다. 똑똑한 사람의 정자로 태어난 아이가 똑똑하다는

것이 ‘간접증거’. 프랑스 앙루안 베클레르병원의 르네 프리드망박사는 인공수정으로

태어난 아이의 지능과 학업성취도가 다른 아이보다 높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

그는 ‘고학력자’로부터 정자를 제공받았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정자 수가

줄면 불임 우려가 높아진다. 또 정자 감소가 대물림될 가능성도 크다. 건강한 자녀를

낳기 위해서라도 ‘정자 건강’에 신경 써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정자 감소 원인과 예방법〓96년 초 미국의 여성과학자 테오 콜본박사는 저서

‘도둑맞은 미래’에서 환경오염물질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을 흉내내 남성을

여성화하기 때문에 정자수가 준다고 주장. 미국에서는 음료수 캔에 있는 비스페놀A가

‘주범’이란 연구결과도 나왔다. 우리나라에선 지난해 일부 공장근로자들이 솔벤트에

노출돼 정자 수가 줄었다는 보고가 있었다. 일상생활에서도 정자 수를 줄이는 요소가

있다.

96년 네덜란드의 한 연구에 따르면 6개월 동안 꽉끼는 바지를 입은 남성이 헐렁한

바지를 입은 남성에 비해 정자수가 훨씬 적었다. 고환은 체온보다 1∼2도 낮은 온도에서

정자를 왕성하게 만드는데 꽉 죄는 옷을 입으면 고환이 뜨거워져 정자가 제대로 만들어질

수 없는 것. 사우나를 너무 자주 하거나 한곳에 땀이 배이도록 앉아서 일하는 것도

좋지 않다. 런던 웰맨클리닉의 리처드 페티박사는 “신선한 바람을 자주 쐬면 정자

건강에 좋다”고 말했으며 아침마다 고환에 찬물을 끼얹는 것도 좋다는 의견도 있다.

▽정자와 정력〓정자 수가 적고 활발하지 못하다고 해서 정력이 약한 것은 아니다.

선천적으로 고환이 없는 환자도 성생활은 정상적으로 하며 환관도 성생활이 가능했다.

성기의 발기는 신경계가 맡고 있다. 그래서 과학자들은 뇌를 ‘제1의 성기’라고

부른다.

시각 청각 촉각에 따라 뇌의 변연계가 흥분하면 발기한다. 또 무정자증이라도

몸이 튼튼하면 뇌의 명령이 성기에 잘 전달된다. ◎정자의 일생/한마리만 수정 1677년

네덜란드의 생물학자 레벤후크가 정자를 발견. 그는 정자 속에 태아의 축소형이 있어

자궁 속에서 껍질을 벗고 그대로 큰다고 믿었다.

보통사람의 경우 하루 2억 개 정도의 정자가 고환 속 세정관(細精管)에서 만들어진다.

정원세포 정모세포 원형정세포를 거쳐 꼬리가 달린 정자가 만들어질 때까지 74∼78일

걸린다. 다 자란 정자는 머리가 3∼6㎛(마이크로미터·1㎛는 1백만분의1m).

중간부분 3∼6㎛, 꼬리가 45∼65㎛. 하나의 무게는 0.0016㎍(마이크로그램·1㎍은

1백만분의1g). 고환의 정자는 1분에 2㎜씩 전진해 부고환 정관을 거쳐 전립선 주위의

저장소에 고여 있다가 요도를 거쳐 사정된다. 정원세포에서 이 단계까지 90일 정도

소요. 한번에 5천만∼1억 마리가 사정된다.

‘여성’에 닿자마자 질의 강한 산성과 세균 때문에 75∼90%는 죽는다. 사정 뒤

난자까지 가는 시간은 60∼80분. 5천 마리 정도가 난자에 접근해 한 마리가 들어간다.

정자의 머리는 유전정보가 들어있는 ‘압축파일’. 난자 속에서 압축이 풀리면서

유전정보를 쏟아낸다. 한편 자궁에서 중도탈락한 정자들은 머리와 몸체가 뒤엉켜

하나의 장벽을 만들어 세균의 침입을 막는다. ‘살아남은 정자’에 유리하도록 질의

산성도를 낮추는 작용도 한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