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불청객 식중독 “조심”/덥고 습한 요즘 ‘세균성’ 많아

여름에 의외로 집에서 식중독에 걸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식중독 하면 흔히 잔치나 식당의 음식 등을 통한 집단식중독을 떠올리지만 가정도 안전지대는 아니다.

▼식중독이란?〓음식을 잘못 먹어 탈이 나는 것. △세균에 오염된 음식을 먹어 생기는 세균성 식중독 △독버섯 복어알 등을 먹어 생기는 자연독(毒)식중독 △농약 중금속 등 화학물질에 오염된 음식을 먹어 생기는 화학성 식중독으로 구분. 여름철에는 특히 세균성 식중독이 빈발.

▼대표적 식중독

△살모넬라 식중독〓균에 오염된 육류나 계란 메추리알 등을 먹은지 8∼48시간 후 발병. 배꼽 주변이 아프고 설사가 난다. 38도 전후의 미열이 생기기도 한다.

△장염비브리오 식중독〓균이 있는 어패류를 먹은 뒤 10∼18시간 내에 발병. 상복부가 아프고 심한 설사가 난다. 대부분 2,3일 지나면 회복되지만 설사가 심하면 위험하므로 병원에 가야 한다.

△황색포도상구균 식중독〓사람의 피부에 기생하는 균이 손을 통해 음식에 오염되고 이 음식을 먹으면 걸린다. 3시간 후 심한 구토를 한다. 대부분 이틀 안에 회복된다.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부패한 음식이나 물을 먹고 12∼24시간 뒤 설사 복통이 생기거나 12∼74시간 뒤 설사 혈변 등이 난다.

△O­157대장균 식중독〓병원성 대장균 식중독의 일종. 상한 햄버거 주스 등을 먹고 1∼9일 후 배가 뒤틀리면서 설사가 난다. 환자의 2∼7%는 감염 4∼15일 뒤에 적혈구가 쉽게 파괴되고 체내에 노폐물이 쌓여 콩팥이 망가지는 ‘용혈성 요독증후군’으로 진행돼 위험.

△캠필로박터 식중독〓균에 오염된 육류와 닭고기 우유 샐러드 등을 먹거나 애완동물과의 접촉으로 감염. 2∼7일 뒤 발열 권태감 두통 근육통 요통이 생긴다.

▼치료〓대부분 2,3일 안에 낫는다. 집에서는 설탕물이나 이온음료를 마시며 수분을 보충해줘야 한다. 어린이나 노인은 초기증세가 나타나면, 건강한 사람은 설사 고열 복통이 오래 지속되면 병원으로 가는 것이 좋다. 병원에서는 수액 공급으로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하며 대증요법을 쓴다.

▼예방법=식중독은 예방이 최선. ‘냉장고는 안전고’식의 잘못된 믿음 때문에 예방에 실패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주부가 특히 신경써야할 식중독 예방 요령.

△시장을 볼 때 냉장 냉동이 필요한 식품을 가장 나중에 사서 즉시 가져올 것.

△냉장실과 냉동실은 3분의 2만 채울 것. 꽉 채우면 냉기가 통하지 않아 일부 식품이 부패할 수 있다. 냉장실은 10도, 냉동실은 영하 15도 이하를 유지.

△육류 어패류 알 등은 흐르는 수돗물로 씻을 것.

△조리 중 동물과 접촉한 뒤나 화장실에 다녀온 뒤, 또는 기저귀를 간 다음엔 비눗물로 손을 씻을 것.

△생고기나 생선을 자른 다음 칼과 도마를 씻고 다른 식품을 자를 것.

△냉동식품은 냉장고나 전자레인지 안에서 녹이거나 밀폐된 용기에 넣어 흐르는 물로 씻으며 녹일 것.

△행주는 자주 갈 것. 쓰던 행주는 락스 물에 하루 정도 담가 소독할 것.

△조리 전후의 식품을 실온에서 10분 이상 두지 말것.

△남은 음식을 치우기 전 손을 씻고 깨끗한 용기에 빨리 담아 보관할 것.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