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폭증 사회 “심장은 괴롭다”

30∼45세 ‘젊은’ 직장인 관상동맥질환 급증/통증 오면 바로 병원가야..

회사원 박모씨(35)는 과다한 업무 때문에 지난주까지 사나흘밖에 쉬지 못했다.

늘 어깨가 ‘천근’ 같았다. 그러나 ‘실직사’가 뻔히 눈에 보이는데 ‘과로사’를

염려하는 것은 사치라고 생각해 죽어라고 일만 해왔다.

스트레스로 갑갑할 때마다 담배 한 모금. 가슴통증을 견디다 못해 지난주 말 병원을

찾았다가 협심증이란 진단을 받았다. 요즘 30~45세 직장인들 중 심장 이상으로 병원을

찾는 이가 급증하고 있다. 심장을 둘러싼 세 가닥의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협심증)

막혀(심근경색) 생기는 관상동맥질환 환자가 대부분.

▼흡연과 스트레스〓30∼45세 남성의 심장이상은 고혈압과 당뇨병이 주원인인

45세 이후의 환자와 달리 스트레스와 과다한 흡연 때문인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스트레스는 심장박동수를 증가시키고 혈관 경련을 일으키며 심한 경우 혈관이 파열돼

혈액 속에 핏덩이를 만든다. 또 담배의 니코틴과 일산화탄소는 동맥 내벽을 상하게

한다. 관상동맥이 이 같은 이유로 좁아지거나 막히는 것. 하루 한 갑을 피울 땐 심장발작

위험이 비흡연자보다 3배 이상 높다. 최근 미국에선 담배를 피우는 사람 옆에만 있는

간접흡연의 경우도 동맥경화 위험이 20% 이상 높아진다는 보고가 나왔다.

▼주의사항〓흡연을 삼가고 스트레스도 그때그때 적절히 풀어준다. 콜레스테롤이

많은 음식과 카페인음료 염분 등을 피한다. 당뇨병 비만환자도 조심.

▼증상과 응급조치〓관상동맥질환은 병세가 천천히 진행되다가 갑자기 ‘폭발’하는

것이 특징. 병의 기미가 보일 때 병원에 가야 한다. 협심증은 가슴뼈의 바로 안쪽이나

왼쪽 어깨와 팔 목 턱 등이 아프기 시작한다. 협심증은 심근경색으로 가기 십상.

얼굴이 창백해지고 식은 땀이 나며 심장을 조이는 듯한 통증이 오면 심근경색. 발작

1시간 내에 30∼40% 정도가 숨지므로 병원에 얼마만큼 빨리 가는지가 생명을 좌우한다.

▼병원치료〓병원에서는 약물로 막힌 곳을 녹이거나 풍선이 달린 관을 넣어 동맥을

부풀리는 풍선확장술 등으로 치료한다.

◎당신의 스트레스, 체크해 보세요. 최근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서 당신은 어떻게

합니까? ○×로 대답해주세요.

①스트레스거리를 무시하고 평소와 같이 행동한다.

②기분이 나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안다.

③심장 박동수가 빨라지고 온몸이 뻐근하고 행동이 급해지는 것 등을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④술을 마시거나 담배를 피우면 곧 시름이 풀린다.

⑤계획을 세워 차근차근 일한다.

⑥독서나 영화 음악감상 등을 하면 스트레스가 곧 풀린다.

⑦주위의 밝은 면을 보고 나와 같이 힘든 이를 돕는다.

⑧살아가면서 소중했던 때를 되새기고 삶의 목표를 생각한다.

⑨스트레스거리를 친구나 가족에게 푼다.

⑩지금의 상황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⑪나의 상황을 누구에게도 알리지 않는다.

⑫운동이나 취미활동을 시작했다.

(문항당 1점)

△3점이하:병원에서 해결해야

△4∼6점:악화 위험

△7∼9점:보통

△10점 이상:잘 이겨나가고 있네요

(자료:미국심장협회)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